어릴 때부터 향수에 쓴 돈만
1000만 원이 넘습니다

제 살냄새에 딱 맞는 향수는 찾기 힘들었습니다 

 그러다 단순한 사실을 깨달았습니다


 "이 향수들은 외국기업에서
외국인 살냄새에 어울리게 만든 향수
였구나!" 


 "한국인 살냄새에 어울리는 향수를 만드는 곳이 없구나" 



직접 한국인 살냄새에 어울리는 향수를
만들겠다
고 결심했습니다 



그 후 10만명 이상 한국인 고객들이 검증했습니다


 (주)니치크 CEO
    前)포레버영 CEO
現)1급 조향사


Extrait de Parfum 

OFFLINE

페이스북
트위터
카카오톡
카카오스토리
네이버 블로그
밴드
구글 플러스
floating-button-img